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홈 > 역사/문화재 > 문화재산책 > 바위절터

바위절터

바위절터 사진

강동구 암사동 산1-1번지에 위치한 바위절터는 현재 하남시 미사동에서 천호대교로 오는 올림픽대로변 암사수원지 취수장 서쪽의 언덕위에 있다. 이곳에 1989년 서울시가 ‘바위절 터’ 라는 표석을 세우고 ‘삼국시대에 세워졌다고 전하는 바위절 터’ 라고 새겨 놓았다. 이 절이 강변 바위에 위치했으므로 ‘바윗절’ 이라고도 불렀는데 조선초에 편찬된 『신증동국여지승람 (新增東國輿地勝覽) 』에 보면 ‘백중사(伯仲寺)는 하진참(下津站) 동쪽에 있다’고 했으므로 백제시대 백중사였음을 알 수 있다. 바위절은 어느 때 훼손 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조선시대에 구암서원(龜巖書院)이 세워졌다. 백중사(伯仲寺)에 대하여 서거정(徐居正)이 지은 시가 『신증동국여지승람』 에 전해지고 있다.

푸른 산봉오리에 절이 지어졌는데, 어느날 측금화(일명 촉귀화, 접시꽃) 피었던가?
낙엽을 쓰는 삶이 없고 빈 당에 객만 찾아왔다.
산모습은 물을 임해 끊어졌고 물의 기세는 산에 부딪혀 돈다.
앉아서 고승과 이야기 하니 마음에 저절로 먼지가 없어진다.


공공누리

강동구청이 창작한 바위절터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변경금지+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페이지 내용에 만족하셨습니까? 이 의견은 만족도 확인에만 사용됩니다.

관리부서 : 자치안전과 도시안전팀 문의 : 02-3425-5170 수정일 : 2019-0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