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가기
  • 역사/문화재

  • 우리가 만드는, 우리가 즐기는,
    함께 어우러지는 강동구
  • 강동구의 관광명소! 테마별로 즐기세요!

전설

이집의 효도와 국청사(國淸寺)우물

  • 옛날 경기도 광주(현 둔촌동)에 이집(李集)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이집의 총각시절에 그의 아버지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종기가 등에 나서 고생을 했다. 이집은 효성이 지극하여 가난한 살림에도 아버지의 병간호를 위해 정성을 다했다.
    어느날 아버지 곁에서 잠깐 잠이 들었는데 꿈에 신선이 나타나, 내일부터 목욕재계하고 국청사 가서 백일기도를 드리라고 하였다.
    잠에서 깬 후 이집은 그 꿈이 예사롭지 않은 꿈임을 알고, 이튿날 새벽부터 목욕을 하고 절에 올라 백일기도를 드렸다.
    하루도 빠짐없이 기도를 드린 것이 거의 백날이 되어가던 어느날, 정에서 기도를 드리고 오는데 무심히 어떤 바위를 바라보니 바위틈에서 물이 졸졸 흐르고 있었다.
    바위틈에서 흐르는 물을 마시기 위해 다가가 보니 바위틈 안의 샘에 금붕어 한 마리 있었다.
    금붕어가 노는 모양을 한참동안 바라다 보다 노는 모양이 신기해서 금붕어를 집으로 가지고 와서 기르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밤, 한밤중에 잠이 깬 이집의 아버지는 목이 말랐지만 곤히 자는 아들이 깨지 않도록 갈증을 참았다. 그러나 갈증을 참을 수 없게 되자 금붕어가 들어있는 물을 마셔 버렸다. 그러자 등에 난 종기가 터지면서 피고름이 나고 시원해졌다. 이집의 아버지는 아들을 깨워 금붕어가 들어 있었던 물을 마신 일과 병든 몸의 상태가 호전 되었음을 말했다. 이집의 꿈속에서 나타났던 신선의 말대로 백일기도 를 한 탓에 아버지의 병이 낫게 된 것이었다. 한편 금붕어가 들어있던 물을 아버지가 마신 탓에, 우물물을 재워 넣자 금붕어의 빛깔이 검어졌다.
    그래서 날이 밝자 마자 원래 금붕어가 있었던 샘으로 거가 물을 떠다 붕어가 들어있는 그릇에 물을 채우니 이상하게도 붕어의 빛깔이 다시 황금색으로 변했다. 이에 금붕어가 들어 있었던 샘물의 영험을 알아보고 샘물을 아버지의 등에 바르자 상처가 서서히 아물기 시작했다. 영험이 있는 샘물로 인해 아버지의 병은 완전히 나았다. 그 후 이 소문의 꼬리를 물고 널리 퍼지자 각처에서 피부병 환자가 다 몰려 들었다. 이 샘물은 근처에 국청사라는 절의 근처에 있었기 때문에 국청사 우물이라고 불렀다.

쌀이 나오는 바위

  • 아차산에 대승암이란 조그만 절이 있었다. 이 절의 옆에는 조그만 구멍이 뚫린 바위가 있었는데, 그 구멍에서 하루에 한 줌씩 쌀이 나왔다. 하루에 꼭 한 줌씩 만 쌀이 나왔으므로 죽을 끓여 한 사람이 겨우 연명할 정도였다. 재물에 욕심이 없던 주지스님은 하루에 한 줌씩 나오는 쌀만 가지고 부처님을 공양하며 살았다. 그러나 욕심이 없던 주지스님이 죽은 후 새로 들어온 스님은 하루에 한 줌씩 밖에 나오지 않는 바위가 답답하기 그지 없었다. 어느 날 욕심많은 주지스님은 쌀이 더 많이 나오게 하기 위해 바위를 깨뜨려 구멍을 크게 만들었다. 그러나 그날 이후로 쌀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 ※ 자료발췌 : 강동구지 (江東區誌, 2002)
OPEN 공공누리 강동구청이 창작한 전설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변경금지+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내용에 만족하셨습니까?
이 의견은 만족도 확인에만 사용됩니다.
평가하기
관리부서 : TEL : 02-3425-5260 수정일 : 2018-10-19